SeMA Gold - X: 1990년대 한국미술

Event created by
SeMA | Seoul Museum Of Art
Artist
No Artworks uploaded yet
Event Location
Event Date / Time
2016-12-13 / 10:00 ~ 2017-02-19 / 20:00
About this Event
X: 1990년대 한국미술
전시기간: 2016-12-13 ~ 2017-02-19
전시장소: 서소문본관 1층
전시시간화~금 10:00~20:00, 토·일·공휴일 18:00까지 ※ 뮤지엄나이트 운영(밤 10시 연장 개관) - 매월 둘째 수요일, 마지막 주 수요일(문화가 있는 날) ※ 휴관일 - 매주 월요일, 1월 1일
부대행사학술심포지엄 <1990년대 이후, 동시대미술 읽기> 12월14일 오후1시~6시(세마홀) *시작15분전부터 선착순 현장접수
부문/작품수: 설치, 영상, 평면 및 아카이브 / 약200여점 내외
참여작가: 이불 고낙범 이형주 강홍구 샌정(정승)/이상뮤지엄, 서브클럽, 진달래, 김미경 염주경 하민수/이상 30캐럿, 금누리 안상수 김성배 오경화 윤동천 이상현 박혜성 이동기 이윰 이재용, 공성훈 문주 안수진 홍성도, 박불똥 조경숙 정기용, Sasa[44] 김영은 김익현 최윤
도슨트 시간: 12월 : 화-일 오후2시 1월~2월 : 화~일 오후2시, 오후4시
관람료: 무료
주최 및 후원: 서울시립미술관


SeMA 서울시립미술관은 90년대 한국미술을 재조명하는 기획전 <<SeMA Gold ?X: 1990년대 한국미술>>을 마련했다. SeMA ‘골드’는 한국 미술 작가를 세대별로 조망하는 SeMA 삼색전―원로 작가를 위한 ‘그린,’ 중견 작가를 위한 ‘골드,’ 청년 작가를 위한 ‘블루’―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격년제 기획 전시이다. 이미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정립하고 한국 미술계를 이끌어가고 있는 중간 허리 작가들을 보여주는 SeMA 골드의 올해 전시는 한국 미술계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한 1990년대를 화두로 삼아 동시대 한국 미술의 미학적, 문화사적 의미를 성찰하고자 한다.

1990년대는 이미 최근 TV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로 대중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새로운 문화적 키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이 전시가 다루는 90년대는 1987년부터 1996년에 이르는 10년간이다. 87민주화항쟁과 88서울올림픽, 동구권의 몰락, 김영삼 정부 출범과 김일성 사망, 삼풍백화점과 성수대교 붕괴 등의 사건들로 얼룩진 과잉과 상실, 그리고 붕괴와 도약의 시기였다. 본 전시는 1990년대를 현대미술의 이름으로 촉발시키면서 포스트모더니즘, 글로벌리즘으로 일컬어지는 동시대 미술 패러다임의 변화에 주목하고 그것이 오늘날 미술에 끼친 영향 및 그 역학 관계를 살펴본다.

1990년대의 이정표적 징후들, 즉 70년대 모더니즘이나 80년대 민중미술과 차별화되는 90년대 특유의 시대정신은 이 시대를 대변하는 X세대 또는 신세대 작가들의 탈이데올로기적 창작 활동을 통해 드러난다. 설치미술, 테크놀로지, 대중매체, 하위문화 등 당시의 다양한 문화적 코드들을 저항적이고 실험적인 미술 언어로 재무장한 이들의 활동은 독특한 개성을 자랑하는 소그룹 운동과 주요 개별 작가들의 활동을 통해 파악할 수 있다. 이는 1990년대의 ‘앙팡테리블’로 한국 미술계의 지형을 바꾸어놓은 X세대 주역들의 미술사적 업적을 재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X: 1990년대 한국미술>>은 당시 작업을 재제작하거나 다양한 아카이브를 한데 모아 전시를 구성한다. 이러한 회고적 성격의 전시는 자칫하면 단순한 역사적 기록이나 감상적 노스탤지어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 이번 전시 큐레이션은 90년대 미술을 시대 특정적, 장소 특정적인 프레임 속에서 재맥락화하고 그것의 현재적 연속성을 가시화시키는 것에 주력하고자 한다.


관람 포인트

1. 90s 신세대 소그룹
90년대 X세대였던 신세대 작가들은 전시마다 이합집산 형태의 단발적 프로젝트성 소그룹 방식을 선보였다. 이전 세대의 소그룹이 하나의 가치를 공유하는 조직화된 모임의 형태였다면 90년대 신세대 소그룹은 특정한 주제가 있는 프로젝트에 따라 구성원, 매체, 전시 방식이 변화하는 임시적, 일시적 성격을 두드러지는 이들의 활동이 펼쳐진다.

2. 전시의 전시
‘키치’ ‘언더그라운드’ ‘테크놀로지’ ‘대중문화’ ‘세계화’라는 다섯 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1990년대 새로운 흐름들을 이끌었던 전시들과 관련 자료들, 그리고 전시의 일부를 전시장에 펼쳐낸다. 이를 통해 90년대를 관통하는 정치, 사회, 문화의 흐름들과 전시(미술)의 역사가 어떤 접점을 맺는가를 살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3. 작품 리프로덕션
90년대 미술은 조형적 특성 중 하나는 바로 회화 중심에서 벗어나 설치, 영상, 퍼포먼스 등의 새로운 매체를 적극적으로 이용한 작품이 대거 등장했던 점이다. 그러나 현재 90년대를 대표하는 작품들은 거의 대부분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이 전시를 위해 많은 참여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전체 또는 부분적으로 재제작한다. 이처럼 90년대 작품으로 재제작된 작품들과 더불어, Sasa[44], 김익현, 최윤, 김영은이 한국 미술에 있어 동시대성이 발현했던 90년대에 대한 자료들을 새롭게 재구성, 재해석한 아카이브 작품들이 전시장에 함께 구성된다.

4. 90s 카페의 재구성 : 이형주의 <기억채집>
1990년대 미술은 음악, 문학, 무용, 퍼포먼스, 영화, 디자인 등 다양한 장르들이 함께 예술적 에너지를 교환하고 서로 영향을 주고받았다. 언더그라운드 카페는 90년대 신세대 미술가들의 주요한 활동 무대이자 미적 감수성을 형성했던 공간이었다. 도시 상업 공간으로서 본래의 역할에 충실하면서도 비주류 문화 공간으로서의 특색을 유지했다. 특히 예술가들이 직접 운영했거나 디자인에 참여했던 이 카페 공간은 이벤트 카페, 퍼포먼스 바, 라이브 클럽 등의 이색적인 정체성을 형성하면서 일종의 대안적 문화의 산실로 기능하기도 했다. 이 전시를 위해 작가 이형주가 자신의 기억에 의존해서 채집한 90년대를 대표하는 언더그라운드 카페들이 편집적으로 재현된다. 일렉트로닉 카페(1988), 올로올로(1991), 스페이스 오존(1992), 발전소(1992), 곰팡이(1995)가 하나의 공간을 이루는 이곳은 이형주의 기억의 공간이자 90년대 카페를 공유하는 집단적 환기의 장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