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to Alternative”- Technology & Human Being ...

Event created by
갤러리 정미소
Artist
손종준
Event Location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화장길 66
Event Date / Time
2017-01-05 / 11:00 ~ 2017-01-26 / 18:00
About this Event
”Return to Alternative”- Technology & Human Being -
Defensive Measure - 손종준 展
2017. 01. 05 - 26 @ 갤러리 정미소

갤러리 정미소의 2016년 신진작가 공모전은 기존과 다른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작가들이 특별 주제를 두고 지속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단초를 제공하기 위해 미디어 아트 분야의 신진작가 공모전으로 특화시키되, 주제를 공지하여 선정한 것이다.

사진 분야에서는 사진을 전공한 예비 작가들 보다 조소, 서양화, 판화 등 다양한 장르를 전공한 작가 분들의 공모참여가 높았으며, 예술과 사진의 경계에서 고민하는 작가군을 선정하게 되었다. <게임 & 애니메이션 아트> 파트에서는 게임과 애니메이션아트를 동시에 작업세계에 구현시키는 작가군을 선정했으나, 인터랙티브로 조정하는 게임의 작동성 보다는 컴퓨터 안에서 그래픽으로 생성된 이미지 안에서 게임과 인터넷 문화의 속성을 사적으로 풀어낸 작가가 선정되었다. 선정된 작가는 적극적인 관객 참여 작업도 게임의 일환으로 보고 있으며, 본 전시에서는 즉각적인 반응보다는 여러 매뉴얼을 숙지한 이후에 프로그램에 접속하는 방식을 취한다. 이외 인터넷에서 게임처럼 접할 수 있는 채팅이라든지, 인터넷 세상 속에서 생성시킨 가상의 캐릭터가 전시장의 물리적 그림으로 존재하는 등의 다양한 방면에서의 게임, 애니메이션을 만날 수 있다.

이번 주제 공모전에서 인터넷 아트 파트에는 해당 작가가 없었다. 미디어 작업을 진행하면서 인터넷 프로그램과 그 프로그램에서 파상된 다양한 장치를 사용하는 작가군은 많지만, 인터넷 아트의 기본 철학과 개념을 작업에서 고민을 하거나,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가상의 세계를 다시 물리적으로 옮기는 개념의 작업을 진척시키는 작가 군이 드문 것으로 파악되었다. 하지만 미디어아트 플랫폼에서는 내년에도 같은 주제로 공모를 진행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테크놀로지와 휴먼비잉 파트는 미디어, 기계장치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불가분의 관계에 놓여 있는 주제임이 틀림없다. 기존에 인간과 기계에 대한 화두로 지속적으로 작업을 시켜온 작가와 동시에 새롭게 조명 받을 수 있는 신진작가가 선정되었다. 인간과 기계의 관계성에 대한 화두는 기계적 장치의 발전된 연구와 더불어 철학적 개념이 동시에 접목되어 진화되어야 하는 장르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실현시킬 수 없지만 앞으로 벌어질 수 있는 미래에 관한 창의적인 구현이 구체적으로 가능한 테마이기도 한다. 이번 주제 공모전에서 준비된 두 개의 다른 개인전을 통해 인관과 기계에서 파생될 수 있는 다양한 함의들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은주 / Return to Alternative 주제공모전 작가 선정위원, 아트스페이스 정미소 디렉터